국제적인

유엔이 흑인 살해 후 “체계적 인종 차별”에 명령

제네바 :

금요일 유엔 인권 이사회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후 차별적이고 폭력적인 정책을 비난했다. 지난달 미니애폴리스는 아프리카 출신의 사람들에 대한 “체계적 인종주의”에 대한 보고서를 주문했다.

47 회원국 포럼은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아프리카 국가에 의한 결의안. 또한 유엔 인권 고등 판무관 미셸 바 쉐레 (Michelle Bachelet)는 과도한 힘의 사용을 포함한 평화로운 시위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조사하고 1 년 안에 조사 결과를 전달하도록 요청한다.

백인 경찰관의 무릎 아래에서 사망 한 흑인 형제는 수요일에 인종 불의에 반대하는 시위를 일으켰으며, 포럼에서 미국 경찰의 폭력과 인종 차별을 조사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부르 키나 파소 대사 Sougouri는 금요일에 아프리카의 결의안을 발표하면서 합의에 의한 채택을 촉구했습니다.

“아프리카를 보여줘야합니다 … 인권 이사회는 아프리카 인과 아프리카 계 미국인의 곤경을 들었습니다. 그는 모든 사람들에게 평등 한 대우와 평등 한 권리의 적용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그룹은 다른 나라들과의 협상에서 수많은“임의”를했다고 덧붙였다.

전 협의회 회장 인 Senegal의 특사 인 Coly Seck은 컨센서스를 환영했습니다. g 회담 : “Black Lives Matter”.

미국에서 인종 차별에 관한 UN의 조사위원회를 명시 적으로 요구하는 최초의 초안에서 문을 닫은 협상에서 텍스트가 물러났다. 유엔이 통과 한 최종 결의안은 경찰이 사람들, 특히 흑인을 다른 선진국에 비해 놀랍게도 높은 비율로 죽이는 미국에 대한 언급을 제거한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다. “ACLU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의 Jamil Dakwar는 긴급 토론을 요구하는 활동가 그룹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 유엔은 자신의 임무를 수행 할 필요가있다. 왕따를 당하지 말고 미국에 책임을 물어야한다”며 성명서에서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포럼을 그만 두었다. 2 년 전 동맹국 이스라엘에 대한 편견을 주장하면서 즉각적인 언급은 없었다. 앤드류 브렘 버그 제네바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수요일 자국의 인종 차별 문제에 시달리면서 플로이드가 살해 된 후 경찰 개혁을 실시하고 있다고 조사했다.

토론 중 , 호주,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및 유럽 연합을 포함한 서부 대표단은 미국을 선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문제는 어느 나라에도 속하지 않는다. 호주 대사 샐리 맨스필드 (Sally Mansfield)는 말했다.

활동가들은 호주가 미국의 주목을 끌기 위해 협상에 특히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독일의 마이클 운거-스턴 버그 (Michael Ungern-Sternberg) 대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우리는 더 광범위한 접근 방식을 가진 보고서를 확신하고 있으며 특정 사건에 초점을 덜 맞추는 것이 더 적절할 것입니다.”

(제목을 제외하고이 이야기는 NDTV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신디케이트 된 피드에서 발행되었습니다.)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