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인

조 바이든,이 인도계 미국인을 백악관 기자 보좌관으로 지명 | 월드 뉴스

워싱턴 : 조 바이든 (Joe Biden) 대통령 당선자는 금요일에 백악관 커뮤니케이션 및 언론 직원의 추가 구성원을 발표하면서 인도계 미국인 베 단트 파텔을 언론 보좌관으로 지명했습니다.

Patel은 현재 Biden Inaugural의 선임 대변인이며 Biden 캠페인의 일원이자 지역 커뮤니케이션 이사로 재직했습니다.

Biden 당선자의 기본 캠페인 동안 Patel은 Nevada 및 Western Primary-States Communications Director를 역임했습니다. 이전에는 인도계 미국인 하원 의원 Pramila Jayapal, 민주당 전국위원회의 서부 지역 언론 비서, Mike Honda 의원의 통신 이사로 근무했습니다.

인도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에서 자란 Patel은 University of California-Riverside와 University of Florida를 졸업했습니다.

Patel은 Biden이 백악관 커뮤니케이션 및 언론 직원에게 발표 한 16 명의 임명 중 하나입니다. 그들 중에는 연구 책임자 인 Megan Apper가 있습니다. 케이트 버너, 커뮤니케이션 부국장; Rosemary Boeglin, 언론 보좌관; Amanda Finney, 보도실 참모장 겸 언론 보도 특별 보좌관; Rapid Response 이사 인 Mike Gwin과 Message Planning 이사 인 Meghan Hays가 있습니다.

Biden은 또한 Paige Hill을 수석 지역 커뮤니케이션 이사로 지명했습니다. 보도 조수로서의 Michael Kikukawa; Coalitions Media의 수석 이사 인 Jennifer Molina; Kevin Munoz (보관 보 비서) 안젤라 델라 크루즈 페레즈 (언론 보좌관) 커뮤니케이션 사무소의 최고 참모 인 Emma Riley; Mariel S? ez, 방송 미디어 디렉터; Amijah Townsend-Holmes, Press Assistant and Remi Yamamoto, Senior Advisor to the Chief of Staff.

이 다양하고 경험이 풍부하고 재능있는 사람들은 미국처럼 보이는 행정부를 구축하려는 Biden 당선자 당선자의 지속적인 헌신을 보여주고 첫날에 일하는 가족에게 결과를 제공 할 준비가되어 있다고 전환은 말했다.

“미국 국민들에게 정직하고 직접적으로 말함으로써 정부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는 것은 우리 행정부의 특징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커뮤니케이션 및 언론 직원은 이러한 노력에 필수적이며 모든 미국인을 위해이 나라를 다시 건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는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백악관에서 미국 국민을 위해 봉사하도록하십시오. “라고 Biden은 말했습니다.

론 클라인 (Ron Klain) 백악관 참모 총장은 “이 임명자들은 전염병과 고군분투하는 경제 속에서 미국인들의 신뢰를 재건하는 데 전념하는 다양하고 경험이 풍부한 팀 중 하나입니다.

“위기 상황에서 명확한 의사 소통은 생명을 구하고 가족을 안전하게 보호 할 수 있습니다.이 직원들은 대통령과 차기 부통령을 대신하여 사실에 기반한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존경 받고 창의적입니다. 우리 나라가 직면 한 긴급한 도전에 대처할 준비가 된 커뮤니케이터들이라고 그는 말했다.

Related Articles

Close